통풍이 내게도 왔다 (2)"혈압으로 치면 200"
통풍이 내게도 왔다 (2)"혈압으로 치면 200"
  • 조송현 조송현
  • 승인 2018.07.18 00:37
  • 업데이트 2018.07.18 08:1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풍이 내게도 왔다 (2) "혈압으로 치면 200"

중국의 전설적인 명의 편작(扁鵲)에게는 다음과 같은 일화가 전해진다.

편작의 아버지는 지병으로 천식을 앓았다. 세상에 둘도 없는 명의라는 편작이었지만 웬일인지 부친의 천식만큼은 고치지 못했다. 부친은 기침이 심해 호흡하기조차 힘들 때도 많았다. 그럴 때면 편작은 약을 써서 기침이 겨우 멎게 해줄 뿐이었다.

어느 날 편작이 이웃나라에 왕진을 가느라 한동안 집을 비우게 되었다. 편작은 제자를 불러 당부했다.

"아버님이 기침을 심하게 하시면 이 약을 드리거라. 다른 처방을 써서는 안 된다. 명심하거라.“

며칠 뒤 편작의 아버지가 심하게 기침을 했다. 제자는 안쓰러운 마음에 침과 약을 써서 천식을 고쳐드렸다. 오랜 세월 자신을 괴롭히던 천식이 씻은 듯 사라지자 편작의 아버지는 크게 기뻐했다.

집에 돌아온 편작은 아버지의 천식이 다 나은 것을 보고는 기뻐하기는커녕 제자를 불러 아주 호되게 꾸짖었다.

"어찌 내 당부를 거역하고 아버지의 천식을 고쳐드렸단 말이냐? 건강을 지나치게 믿는 사람은 방탕해지기 쉬운 법이다. 무절제한 생활로 병이 생기면 이겨낼 방도가 없다. 아버지는 천식이 있어 매사 조심하며 건강을 챙기셨기에 여태껏 큰 병이 없이 살아오신 게야! 그걸 네가 망쳐놨으니 이제 아버님의 장례 치를 일만 남았구나."

과연 편작의 말대로 몸이 좋아진 아버지는 평소에 삼가던 술과 음식을 마음껏 먹고 즐기다가 갑작스레 세상을 떠나고 말았다.

이기대에서 본 해운대. 사진=조송현
이기대에서 본 해운대. 사진=조송현

의사 선생님은 통증을 가라앉힐 응급처방을 해주었다. 3일 후 피검사 결과를 보고 처방을 다시 해주겠다고 했다. 오전과 저녁 두 번 약을 먹었더니 밤엔 통증이 거의 느껴지지 않았다. ‘통풍은 아니겠지?’ 하는 생각이 슬며시 고개를 들면서 피검사 결과가 기다려졌다.

차트를 보며 의사 선생님이 말했다. "어휴, 9.7이야, 9.7!" 그게 무슨 뜻이냐는 듯이 눈을 동그랗게 뜨고 의사 선생님을 바라보았다.

“요산 수치가 9.7이라고요. 아, 9.7이 어느 정도 심각한 건지 감이 안 오시나 본데... 혈압으로 치면 200쯤 돼요. 고요산혈증이죠.”

혈압으로 치면 200이라는 말에 머리를 세게 한 대 얻어맞은 듯한 기분이 들었다. 지난번 통증이 금방 가시기에 내심 오진이기를 바랐던 터였다.

의사 선생님은 내 기분을 아는지 모르는지 통풍의 원인과 증상을 간단히 설명해주었다. 혈액 중의 과다한 요산이 문제이며, 요산 수치 6.5나 7이면 흔히 통풍이라고 한다. 초기엔 요산들이 주로 발가락 관절에 모이는데 심하면 손가락이나 다른 관절에도 모여 있다가 발작을 유발한다 등.

“현재 9.7로 심하다면, 왜 그 전에 통풍 증상이 전혀 없었죠?” 하고 의심쩍고 불만이라는 듯이 물었다. 의사 선생님은 “증상이 발현되는 건 사람마다 달라요. 나중에 갑자기 심하게 나타날 수도 있고요.”라며 달래듯 설명해주었다.

갑자기 우울해지기 시작했다. 의사 선생님께 “그럼 어떻게 하면 됩니까?”고 물었다. 대답이 걸작이었다. “인터넷에 보면 아주 잘 나와 있어요.” 저도 모르게 웃음이 나왔다.

의사 선생님은 혈압강하제 같은 고요산혈증 치료제를 처방해줄 테니 매일 꾸준히 복용하라고 했다. 또 육식을 줄이고 음주를 삼가야 하며, 특히 맥주는 좋지 않다는 등 식생활에 신경 쓸 것을 주문했다.

“통풍은 생명에 위협을 준다거나 하지는 않지만 그렇다고 금방 완치되는 병도 아닙니다. 고혈압이나 당뇨처럼 항상 신경 써야 합니다. 평소 생활 자체를 바꿔야 할 겁니다.”

의사 선생님의 마무리 멘트가 가슴에 팍 박혔다. 생활 자체를 바꿔야 한다!? 처방전을 받아들고 병원 문을 나서자 ‘편작 아버지의 천식’ 일화가 머리에 맴돌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조성근 2018-07-18 09:26:22
내게도 왔다. 담에 만나면 향좋은 차나 커피해야 하겠구먼.... 통풍에 안 좋다고 인터넷에 나와있는 것들은 다 우리가 즐겨하는 것들이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