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신규의 포토 에세이 '우암동으로부터의 편지' (5)현주에게 보내는 편지
김신규의 포토 에세이 '우암동으로부터의 편지' (5)현주에게 보내는 편지
  • 김신규 김신규
  • 승인 2020.01.30 14:18
  • 업데이트 2020.01.30 1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머머, 천동이 너무 너무 아팠겠어요.
진짜 웃어야 할지, 하하하 ... 웃음이 계속 나오네요. 
저도 지금이라도 천동이 옆에 있다면 하늘과 땅만 쳐다볼 것 같아요. 

만식이가 보고 싶다 하니, 만식이가 현주에게 보낸 편지 중, <to.  현주>로 시작되는 만식이의 편지가 생각나네요.   

to. 현주
현주야 열심히  하고 있지?
가끔 새벽 커텐이 쳐진 너의 방 창문으로 불이 켜진 것을 보면 열심히 공부하고 있는 것 같아. 
나 또한 더 열심히 할거야 라는 각오가 생긴다.
 
시험 치고 보자는 너의 말처럼 이제 시험이 100일 남았다. 
나는 너와 영화도 보고 돈까스도 먹는 날이 이제 100일 남았다.
어제는 자습 안 하고 도망갔어. 문현동 시장통에서 백일주 했다. 

기현이는 장학금을 받아야 하기 때문에 서울로 안 간다더라 
실은 무척 서울로 가고 싶어 했는데.

현주야, 니 공부하다 잘 안 되면 이 노래 들어라. 테잎에 녹음한 거 대문 안에 놔둘게. 비틀즈다. 

from 만식
Ps: 나는 렛잇비 좋아한다.

만식이가 현주에게 보낸 편지는 아마도 고흐가 동생 테오한테 보낸 만큼 될 걸요.
 
오늘은 지금 그대로 ... 렛잇비 들어봐야 겠어요.
소식 또 전할게요.

안녕.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