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엘시티 특혜 분양 수사로 전환…이영복 아들 소환조사
경찰, 엘시티 특혜 분양 수사로 전환…이영복 아들 소환조사
  • 박세진 박세진
  • 승인 2021.03.22 14:56
  • 업데이트 2021.03.22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혜 리스트 포함된 대상자 등 10여명 조사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 등 18명 전담팀 구성
[제휴통신사 뉴스]
엘시티 전경.(엘시티 측 제공)© 뉴스1

(부산=뉴스1) 박세진 기자 = 경찰이 엘시티 특혜 분양과 관련한 진정 접수 이후 내사에서 수사로 방향을 전환했다.

부산경찰청은 엘시티 특혜 분양 의혹 관련자들의 진술을 확보하는 등 수사를 벌이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앞서 경찰은 한 진정인의 '엘시티 특혜 분양 리스트' 관련 진정을 접수한 이후 사실관계를 확인해왔다.

이후 경찰은 엘시티 특혜 리스트에 포함된 대상자 등 10여명을 상대로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 가운데는 엘시티 실소유주 이영복 회장의 아들 A씨와 시행사 사장 B씨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들 모두 '피의자'가 아닌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부산경찰청은 이번 엘시티 특혜 분양 수사에 힘을 싣는 모습이다. 이를 위해 최근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 등 18명을 전담팀으로 구성했다.

정치권에서는 엘시티 특검을 도입하자는 제안과 함께 여야가 협상을 벌이고 있다.

이런 상황을 두고 경찰 내부에서는 검경 수사권 조정 이후 얼마 지나지 않았다며 불편한 기색이 감지된다.

이에 대해 부산경찰청은 "특검 전환여부와 상관없이 관련 절차에 따라 엄정하게 수사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sjpark@news1.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