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7 재보선 오후 4시 투표율 45.1%…서울 47.4% 부산 42.4%
4·7 재보선 오후 4시 투표율 45.1%…서울 47.4% 부산 42.4%
  • 박혜연 박혜연
  • 승인 2021.04.07 16:41
  • 업데이트 2021.04.07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7 재보선] 2018년 지선보다 8.1%p↓ 2019년 재보선보다 7.1%p↑
서울은 강남3구가 1~3위…금천·중랑·관악 평균 이하
[제휴통신사 뉴스]
© News1 이지원 디자이너

(서울=뉴스1) 박혜연 기자 = 4·7 재보궐선거 본투표일인 7일 오후 4시 현재 전국 투표율이 45.1%로 나타났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이날 오후 4시 기준 현재 전국 21개 선거구에서 총 548만544명이 투표에 참여한 것으로 집계했다.

시간대별 투표율은 오후 1시부터 역대 재보선 사전투표율 중 최고치를 기록했던 지난 2~3일 사전투표율 수치(20.54%)도 포함해 집계되고 있다.

선관위에 따르면 서울시장 보궐선거에는 399만5758명이 참여해 투표율이 47.4%로 나타났다. 특히 강남 3구에 속하는 서초구가 52.3%, 강남·송파구가 각 49.7%로 서울 자치구 가운데 1~3위 투표율을 기록했다.

이에 비해 금천구(42.0%), 중랑구(43.8%), 관악구(44.0%)는 가장 낮은 수준의 투표율을 보였다.

부산시장 보궐선거에는 124만5320명이 투표를 마쳐 42.4%로 집계됐다. 연제구에서 투표율이 44.9%로 제일 높고, 강서구가 38.0%로 제일 낮았다.

지난 2018년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의 같은 시간 집계 투표율은 53.2%로 이번 선거보다 8.1%포인트(p) 높았다. 당시 오후 4시 기준 서울시장 선거는 52.1%, 부산시장 선거는 51.2%로 이번 선거에 비해 모두 높았다.

직전 재보궐선거였던 2019년 4·3 재보궐선거에서는 같은 시간 기준 투표율이 38.0%로 이번 선거보다 7.1%p 낮았다.

지난 2020년 4·15 총선에서는 오후 4시 기준 전국 투표율이 59.7%였고, 서울과 부산에서는 각각 61.0%와 60.6%였다.

재보궐선거 유권자는 전국에 1216만1624명인데, 지난 2~3일 사전투표에 249만7959명이 참여해 본투표 선거인수는 966만3665명이다.

이날 투표는 전국 재보선 지역 3459개 투표소에서 오전 6시부터 오후 8시까지 실시된다.

유권자는 지정 투표소에서 투표해야 하며, 주민등록증·여권·운전면허증 등 사진이 포함된 신분증을 지참해야 한다.

투표소 위치는 각 가정에 발송된 투표안내문이나 중앙선관위 홈페이지에서 '내 투표소' 서비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hypark@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