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억대 아파트 단숨 17억 됐다…부산 재건축단지 '박형준 파장'
7억대 아파트 단숨 17억 됐다…부산 재건축단지 '박형준 파장'
  • 이동희 이동희
  • 승인 2021.04.13 12:07
  • 업데이트 2021.04.13 12: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운대구 '경남마리나' 전용 84㎡ 지난달 9.5억 뛴 신고가
"바다 조망 매물들, 부르는 게 값…선거 후 재건축 속도 ↑"
[제휴통신사 뉴스]
부산 해운대구의 아파트. 2018.9.27/뉴스1 © News1 여주연 기자

(서울=뉴스1) 이동희 기자 = 부산 재건축 아파트값 상승세가 뜨겁다. 해운대구 우동의 한 재건축 아파트는 직전 거래보다 단숨에 9억5000만원 가까이 오르며 신고가를 기록했다. 박형준 부산시장 취임으로 일대 아파트값 상승세가 가팔라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13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해운대구 우동 '경남마리나아파트' 전용면적 84.93㎡는 지난달 18일 17억원(7층)에 손바뀜했다. 이는 직전 실거래가 7억6500만원보다 9억4400만원 오른 수준이다.

1996년 준공한 경남마리나아파트는 8개 동 624가구 규모다. 아직 준공 연한 30년이 되지 않아 재건축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수 없지만, 사업 추진 기대감이 있는 곳이다. 재건축하면 교통과 학군 등 입지가 우수하며 바다 조망이 가능해 시장의 기대치가 높다. 17억원 신고가 매물은 해변에 가까운 2개 동 중 하나로 매물 자체가 거의 없다.

부동산업계는 박형준 부산시장 취임 후 주요 재건축 단지의 가격이 상승할 것으로 전망했다. 박 시장은 선거기간 Δ재건축·재개발 기간 단축 Δ10만가구 구축아파트 리모델링 지원 등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부산 주요 재건축 단지는 여전히 뜨겁다.

지역 '재건축 대장'으로 꼽히는 수영구 남천동 '삼익비치타운' 전용 84.83㎡는 지난 2월 15억7000만원에 거래됐다. 지난해 1월 평균 거래가격 8억6000여만원보다 7억원 이상 올랐다. 삼익비치 재건축 조합은 지난 11일 총회를 열고 5월 사업시행인가를 신청하기로 했다.

업계 관계자는 "바다 조망이 가능한 재건축 단지는 매물이 부족해 부르는 게 값"이라며 "선거 이후 재건축 속도는 더 빨라질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yagoojoa@news1.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