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카데미] 봉준호 이어 윤여정…2년 연속 韓 영화 오스카 낭보(종합)
[아카데미] 봉준호 이어 윤여정…2년 연속 韓 영화 오스카 낭보(종합)
  • 국제팀 국제팀
  • 승인 2021.04.26 15:12
  • 업데이트 2021.04.29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한국 영화가 2년 연속 아카데미 시상식 낭보를 전했다. 지난해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작품상과 감독상 등 4개 부문에서 수상한 데 이어 배우 윤여정이 올해 '미나리'로 여우조연상을 받았다.

윤여정은 26일 오전(한국시간, 현지시간 25일 오후) 미국 캘리포니아주 LA 유니온스테이션과 돌비극장 등에서 열린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미나리'의 순자 역할로 여우조연상을 품에 안았다. 한국 배우가 아카데미에서 여우조연상을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며, 아시아 배우로는 두 번째이다.

이날 여우조연상 시상은 할리우드 배우 브래드 피트가 맡았다. 브래드 피트는 '미나리' 제작사 플랜B의 대표이기도 하다.

윤여정은 여우조연상 수상자로 호명된 후 무대에 올라 "브래드 피트를 드디어 만났다, 저희가 영화 찍을 때 어디 계셨나"라고 농담을 던져 웃음을 줬다.

윤여정은 "나는 한국에서 왔다, 내 이름은 여정 윤인데, 유럽 사람들은 '여영'이라거 '유정'이라고 하더라, 그런데 모두 용서해드리겠다"고 해 또 한 번 좌중을 폭소케 했다. 이어 그는 "투표해준 아카데미 관계자들에게 감사하다, 원더풀 '미나리' 패밀리에게 감사하다, 스티븐(스티븐 연)과 아이작(정이삭 감독), (한)예리와 노엘, 앨런까지 우리는 가족이 됐다, 무엇보다 정이삭 감독 없이 나는 여기 설 수 없었다, 그는 우리의 선장이자 감독이었다, 너무 감사하다"고 말했다.

또한 윤여정은 "나는 경쟁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내가 어떻게 글렌 클로즈 같은 대배우를 이겼다고 말할 수 있나? 훌륭한 연기를 너무 많이 봐왔다"며 "우리는 서로 다른 역할을 했고 경쟁할 수 없다, 다만 내가 조금 더 운이 좋았다, 그리고 미국 분들이 한국 사람들을 굉장히 환대를 해주신 결과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윤여정은 이 자리에서 두 아들과 김기영 감독에게도 고마움을 표했다. 그는 "두 아들에게 감사하다, 두 아들이 나에게 일하러 가라고 종용했다, 다 아이들의 잔소리 덕분이다, 열심히 일했더니 이런 일을 받게 됐다"고 했다. 그러면서 "김기영 감독님께도 감사한다, 내 첫 감독님이었다"며 "그가 지금도 살았다면 정말 기뻐하셨을 거다, 정말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윤여정은 '오스카 레이스' 기간에 미국배우조합상(SAG)과 영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여우조연상을 받으며 일찌감치 유력 수상 후보로 꼽혔고 이변 없이 이날 수상에 성공했다. 이는 아시아 여배우로서는 사상 2번째 수상 기록이다. 앞서 '사요나라'의 우메키 미요시가 지난 1958년 열린 제30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아시아 배우 최초로 여우조연상을 수상한 바 있다.

우리나라 배우 윤여정과 한예리가 출연한 미국 독립영화 '미나리'는 작품상, 감독상, 남우주연상, 여우조연상 등 6개 부문에 이름을 올렸지만, 여우조연상 외 수상에는 실패했다.

작품상은 '노매드랜드'가 받았고 감독상 역시 '노매드랜드' 클로이 자오 감독에게 돌아갔다. 감독상 시상자로는 전년도 감독상 수상인 우리나라 봉준호 감독이 통역사 샤론 최와 함께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봉준호 감독은 봉준호 감독은 서울 돌비시네마에서 화상으로 시상에 참여했다.

영화 '미나리' 스틸컷.© 뉴스1

'미나리'의 수상 가능성이 높게 점쳐졌던 각본상은 '프라미싱 영 우먼' 에메랄드 페넬 감독에게 돌아갔다. 남우주연상은 '더 파더'의 안소니 홉킨스, 여우주연상은 '노매드랜드'의 프랜시스 맥도맨드가 각각 받았다. 수상에 성공한 프랜시스 맥도맨드는 "나는 말을 하지 않는다, 대신 칼이 왔다, 그 칼은 바로 우리의 일이기도 하다, 저는 일을 사랑한다, 너무 감사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역대 최고령 오스카 수상자인 앤서니 홉킨스는 시상식에 참석하지는 않았다. 남녀주연상 수상은 모두 예상과 달라 이번 시상식의 '이변'으로 여겨질 만하다.

'노매드랜드'는 작품상, 감독상에 이어 여우주연상까지 3관왕에 성공했다.

한편 '오스카상'으로도 불리는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은 미국 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AMPAS)가 주관하는 미국 최대의 영화상이다. 올해 시상식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두 달가량 늦은 이날 개최됐다.

다음은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 수상자(작)

Δ작품상_'노매드랜드'
Δ감독상_클로이 자오('노매드랜드')
Δ각본상_에메랄드 페넬('프라미싱 영 우먼')
Δ각색상_'더 파더'(플로리안 젤러 외1)
Δ편집상_'사운드 오브 메탈'(미켈E.G. 니엘슨)
Δ남우주연상_안소니 홉킨스('더 파더')
Δ여우주연상_프랜시스 맥도맨드('노매드랜드')
Δ국제극영화상_'어나더 라운드'(덴마크, 토마스 반티베르 감독)
Δ남우조연상_다니엘 칼루야('유다 그리고 블랙 메시아')
Δ여우조연상_윤여정('미나리')
Δ분장상_세르지오 로페즈-리베라 외 2명('마 레이니, 그녀가 블루스')
Δ의상상_앤 로스('마 레이니, 그녀가 블루스')
Δ음향상_'사운드 오브 메탈'(니콜라스 베커 외 4인)
Δ음악상_'소울'(트렌트 레즈너 외 1인)
Δ주제가상_'파이트 포 유(Fight For You)('유대 그리고 블랙 메시아')
Δ시각효과상_'테넷'(앤드류 잭슨 외3인)
Δ미술상_'맹크'(도널드 그레임엄 버트 외1인)
Δ촬영상_'맹크'(에릭 에릭 메세츠미트)
Δ단편영화상_'투 디스턴트 스트레인저스'(트라본 프리, 마틴 데스몬드 로 감독)
Δ단편 애니메이션상_'무슨 일이 있어도 나는 너를 사랑해'(윌 맥코맥 감독 외1인)
Δ장편 애니메이션상_'소울'(피트 닥터 감독 외1인)
Δ단편 다큐멘터리상_'콜레트'(앤서니 지아치노 감독)
Δ장편 다큐멘터리상_'나의 문어 선생님'(제임스 리드 감독 외 1인)
Δ진 허슐트 박애상_MPTF(밥 비쳐, 노르마 카란자, 제니퍼 조지), 타일러 페리

eujenej@news1.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