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도시협, '미얀마 민주화 운동' 후원금 1000만원 전달
인권도시협, '미얀마 민주화 운동' 후원금 1000만원 전달
  • 전준우 전준우
  • 승인 2021.06.08 16:36
  • 업데이트 2021.06.08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인권도시협의회 미얀마 후원금 전달식(도봉구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전준우 기자 = 한국인권도시협의회는 8일 서울 중구 시민청에서 군부 쿠테타에 맞선 미얀마 국민들의 민주화 운동을 지지하고자 후원금 1000만원을 '미얀마 민주주의 네트워크'에 전달했다.

이날 오전 11시에 열린 후원금 전달식에는 협의회 회장인 이동진 도봉구청장을 비롯해 문석진 서대문구청장, 정원오 성동구청장, 김미경 은평구청장, 이승로 성북구청장, 김정식 인천광역시 미추홀구청장, 박승원 광명시장 등이 참석했다.

미얀마 민주주의 네트워크 공동대표로 활동하고 있는 얀나잉툰(YAN NAING HTUN) 등 미얀마 민주주의 네트워크 관계자들도 자리했다.

한국인권도시협의회는 "미얀마 민주화운동이 우리의 5.18광주민주화운동과 역사적 공통점이 있다"며 "당시 우리가 세계인의 관심과 지원을 간절하게 희망했듯 세계인의 절실한 도움을 바라는 미얀마 국민들에게 작게나마 힘을 보태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동진 협의회장(도봉구청장)은 "미얀마의 군부 쿠데타가 길어지며 정치·금융·종교·방역 등 국민들의 전반적인 어려움이 커지고 있다"며 "국민들의 열망으로 피운 민주화가 하루빨리 이루어지길 바라고, 이번 후원금 전달로 미얀마 군부의 탄압에 맞서 투쟁하고 있는 미얀마 국민들에게 희망을 전할 수 있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미얀마 민주주의 네트워크에 전달한 후원금은 미얀마 국민들의 민주화 운동을 지원하는 데 사용될 예정이다.

한국인권도시협의회는 지역 주민의 인권 보호 및 증진을 위해 회원도시 간 정책교류 및 상호협력을 바탕으로 한 지방정부간 인권협의기구이다.

인권행정 현장의 중심에 있는 지방정부가 연대하고 협력할 것을 선언하며 2017년에 창립해, 현재 전국 22개 지방정부가 회원으로 가입되어 있다.

협의회는 앞서 4월5일 주한미얀마대사관 앞에서 '미얀마 민주화운동 지지선언 기자회견'을 통해 미얀마 군부의 시민에 대한 잔학행위를 규탄하고, 미얀마 국민들에 대한 폭압을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한 바 있다.

junoo5683@news1.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