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득수 시인의 명촌리 사계(四季) 72 나뭇잎이 푸르던 날에 - 첫 감자 캐는 날
이득수 시인의 명촌리 사계(四季) 72 나뭇잎이 푸르던 날에 - 첫 감자 캐는 날
  • 이득수 이득수
  • 승인 2021.06.16 07:00
  • 업데이트 2021.06.15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감자 수확 [사진 = 이득수]
감자 수확 [사진 = 이득수]

혼자 남아 무료하고 출출해진 제가 감자 뿌리가 얼마나 들었는지 살그머니 파 보니 흰 감자, 붉은 감자가 다들 소복하게 알이 들었습니다.

어제 비바람에 덜렁거리던 오이덩굴을 감아주면서 보아두었던 첫물 오이 두 개까지 따오다 기분이 좋아져 노란 꽃 한 송이를 걸쳐 사진을 찍었습니다.

성당에 간 아내가 돌아오면 감자를 찌고 냉국을 만들어 조촐한 점심상을 차려줄 것입니다.

이제 얼마 지나지 않아 지금 주먹만큼 맺힌 토마토와 가지, 애호박과 단 호박이 나오고 청양, 꽈리, 오이고추 삼총사와 가지가 쏟아지고 옥수수가 익으면 푸짐하고 행복한 여름이 될 것입니다.

오래 된 김상용의 시 <남으로 창을 내겠소>에서

강냉이가 익으면 함께 와 자셔도 좋소.

란 구절이 있는데 정말 언제라도 우리 집에 오셔도 좋습니다.

그리고 올해 처음 심어본 수박도 두 포기가 있는데 만약 수박농사에 성공을 한다면 화룡첨정(畫龍添丁)이 될 것입니다.

<시인, 소설가 / 2018년 해양문학상 대상 수상>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