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기철 교수의 인문생태시 85 - 화환의 하소연
박기철 교수의 인문생태시 85 - 화환의 하소연
  • 박기철 박기철
  • 승인 2021.07.21 06:00
  • 업데이트 2021.07.22 15: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환의 하소연

나는 花環이로소이다

조문 애도 경축 기념에 
뜻깊게 쓰이던 존재였었나이다  

인간들은 쬐깐한 生花 두 송이 빼고
99.9% 플라스틱류로 날 만들더니만
잠깐 세워다 놓곤 이렇게 버리더이다

나 말못할 화환이지만
도무지 뭐라 할 말이 없나이다 

사람들은 나 값싸게 만드는 데만 신경쓰지
나 버려지는 데는 일말의 관심도 없더이다

<경성대 광고홍보학과 교수>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