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조(時調)가 있는 인저리타임] 돌담 - 박홍재
[시조(時調)가 있는 인저리타임] 돌담 - 박홍재
  • 박홍재 박홍재
  • 승인 2021.07.27 06:55
  • 업데이트 2021.08.03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돌담
          박홍재

 

어머니 잰걸음도 가지런히 포개 얹고
거친 숨 한 줌 흙은 아버님이 버무려서
둘러친 유년의 빗금 바람 숭숭 드는 공간

줄줄이 바루어서 엇박자로 그린 삽화
민들레 노란 망울 꿈 그리던 돌담 아래
까치발 발돋움 위에 눈물 자국 찍힌다

빈 마당 허허로운 무너진 담 곁에 서니
시큰한 콧등 위로 어려오는 삶의 주렴
바람결 오지랖 잡고 빈 하늘을 보라 한다

- 시집 《말랑한 고집》(고요아침, 2017년) 중-

박홍재 시집 《말랑한 고집》 표지

<시인의 말>

내 생각이
네 생각과
같은 수도 있지만,

살아 온
환경 따라
서로가 다를 수 있다.

누구나 말랑한 고집
가졌으면 좋겠다 

박홍재 시인

◇박홍재 시인은

▷경북 포항 기계 출생
▷2008년 나래시조 등단
▷나래시조시인협회원
▷한국시조시인협회원
▷오늘의시조시인회의회원
▷세계시조포럼 사무차장(현)
▷부산시조시인협회 부회장(현)
▷시조집 『말랑한 고집』
▷부산시조작품상 수상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