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최재형측 '文부친도 친일파' 언급에 "후보로서 부적절 처신"(종합)
靑, 최재형측 '文부친도 친일파' 언급에 "후보로서 부적절 처신"(종합)
  • 조소영 조소영
  • 승인 2021.08.10 17:30
  • 업데이트 2021.08.10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각한 유감…본인 논란 해명하며 대통령 끌어들여"
문재인 정부의 첫 감사원장 후보자로 지명됐을 당시 최재형 사법연수원장(현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이 7일 오전 경기도 고양시 사법연수원에서 회의를 마치고 나서고 있다. 2017.12.7/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서울=뉴스1) 조소영 기자 = 청와대는 10일 최재형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 측이 최 후보의 조부에게 제기된 독립운동 진실 여부 의혹을 해명하면서 문재인 대통령의 부친을 언급한 데에 "심각한 유감"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이는 문 대통령의 뜻인 것으로 전해졌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에서 가진 브리핑에서 "최근 최 후보 측이 '문 대통령 부친이 흥남에서 농업계장을 한 것도 친일파 논란에서 벗어날 수 없다'고 언급한 데에 심각한 유감을 표한다"며 "최 후보 측이 본인의 논란을 해명하면서 대통령을 끌어들인 것은 대선후보로서 매우 부적절한 처신임을 명심하기 바란다"고 언급했다.

박 대변인은 이어 "참고로 대통령의 부친은 1920년생으로 해방 당시 만 24세였다"고 덧붙였다.

앞서 최 후보 측은 지난 6일 최 후보의 조부 고(故) 최병규 선생에 대한 독립운동 의혹을 제기한 언론 보도에 대해 해명하면서 "일제 시대 당시 지식인들은 각자 위치에서 고뇌하며 살아왔다. 특정 직위를 가졌다고 해서 친일로 정의내릴 수는 없다"며 "그런 식이라면 흥남에서 농업계장을 한 문 대통령의 부친도 친일파 논란에서 벗어날 수 없다"고 말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후 기자들과의 질의응답에서 '유감 표명은 문 대통령이 직접 언급한 것이냐'는 질문에 "대통령의 뜻이 반영돼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대선 국면에 접어들면서 자신을 포함한 청와대와 정부 관계자들을 향해 여러 번 '정치적 중립'을 강조하면서 관련한 어떤 언급도 삼가는 모습을 보여왔다. 그러나 부친에 대한 논란이 일어날 조짐이 보이자 이 부분만큼은 바로잡아야겠다는 생각을 한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관계자는 '정치적 파장이 있을 수 있지 않겠나'라는 질문에 "다른 의도가 있는 것이 아니라 최 후보 측에서 팩트(사실)와 맞지 않는 언급을 하고 부적절하게 대통령을 끌어들인 데 대해 유감을 표하고 처신의 부적절함을 지적한 것뿐이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 관계자는 문재인 정부에서 북핵 문제를 총괄한 이도훈 전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이날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국민캠프' 정책자문단으로 합류한 것과 관련해서는 "(별도의) 입장이 없다"고 말했다.

cho11757@news1.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