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측 비대위 준비설'…李·尹 새로운 갈등 요인되나
'윤석열측 비대위 준비설'…李·尹 새로운 갈등 요인되나
  • 박기범 박기범
  • 승인 2021.08.21 17:10
  • 업데이트 2021.08.21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2021.8.18/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서울=뉴스1) 박기범 기자 = 소강 상태에 접어드는 듯했던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와 윤석열 전 검찰총장 간 갈등이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 추진설'로 새로운 국면을 맞는 모양새다.

앞서 일요신문은 '윤 전 총장 캠프가 공정성을 의심받는 이 대표 체제로는 경선을 치를 수 없기 때문에 비대위 출범에 필요한 실무작업에 착수했다'고 보도했다.

이는 윤 전 총장 캠프 측이 이 대표 체제를 부정한다는 의미로 해석될 여지가 있는 사안이다.

윤 전 총장 측은 곧바로 선을 그었다. 김병민 대변인은 21일 입장문에서 "한마디로 황당무계한 허위보도, 가짜뉴스로 일요신문에 대한 법적 대응을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비대위 논란의 당사자격인 이 대표는 불편한 감정을 드러냈다.

그는 이날 MBC라디오 '정치인싸'에 출연해 "이런(비대위) 얘기가 나오는 게 당대표로서 불편하다"고 말했다.

이어 "캠프에서 (비대위) 논의를 하는 것도, 안 했다고 얘기하는 것도 웃기다"며 "캠프에서 '보도를 한 언론을 고소하겠다'는 취지로 반응했던데, 그럼 가장 먼저 (대표 탄핵이나 비대위 추진을) 떠들고 다닌 캠프 내 사람이나 유튜버도 고소할 것인지 의아하다"면서 앞선 윤 전 총장 측과의 갈등 사안들에 앙금이 남아있음을 드러냈다.

그는 그러면서 "애초에 이 논쟁을 확인해줄 필요도 없었다고 본다"며 "캠프들이 유언비어에 반응하지 말라고 하면서 자기들이 예스(YES), 노(NO)하며 확장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와 윤 전 총장은 최근까지 지속적으로 갈등을 이어왔다.

이 대표가 지역 일정을 소화하고 있는 와중에 윤 전 총장이 입당하면서 '이준석 패싱' 논란이 제기됐고 이후 당 경선준비위원회(경준위)가 주최한 예비후보 봉사활동, 전체회의 등에 윤 전 총장이 불참하면서 갈등설은 확대됐다.

경준위 주최 정책토론회를 두고는 윤 전 총장 측을 중심으로 공정성 논란이 불거졌고 여기에 이 대표와 윤 전 총장 간 통화 녹취록 논란까지 이어지면서 갈등 수위는 높아졌다.

이후 당 지도부는 정책토론회 대신 비전발표회를 진행하기로 하고 윤 전 총장은 침묵을 지키면서 갈등설은 잦아들었으나 '비대위'가 새로운 갈등 요인으로 떠오르는 모습이다.

pkb1@news1.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