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쿠팡 화재 당시 먹방 논란에 사과…"지적 옳다"
이재명, 쿠팡 화재 당시 먹방 논란에 사과…"지적 옳다"
  • 정연주 정연주
  • 승인 2021.08.21 17:12
  • 업데이트 2021.08.21 1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선 다했다고 생각했지만 더 빨리 현장 갔어야"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1일 세종시청에 마련된 국회 세종 이전 관련 홍보 부스에서 국가균형발전 및 자치분권 공약을 발표하기 위해 자리에 앉아 있다. 2021.8.21/뉴스1 © News1 장수영 기자

(서울=뉴스1) 정연주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는 21일 경기도 이천 쿠팡 물류센터 화재 사고 당시 고(故) 김동식 119소방구조대장이 고립된 상황에서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씨와 '먹방'을 찍었다는 논란과 관련해 사과했다.

이 지사는 이날 오후 페이스북 글을 통해 이같은 사과문을 게재했다.

그는 "쿠팡 화재 당시 경기지사로서 저의 대응에 대해 논란이 있다"며 "당시 경남 일정 중 창원에서 실시간 상황보고를 받고 대응조치 중 밤늦게 현장지휘가 필요하다고 판단해 다음날의 고성군 일정을 취소하고 새벽 1시반쯤 사고현장을 찾았다"고 말했다.

이어 "나름 최선을 다했다고 생각했었지만 모든 일정을 즉시 취소하고 더 빨리 현장에 갔어야 마땅했다는 지적이 옳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저의 판단과 행동이 주권자인 국민의 눈높이에 미치지 못했음을 인정하고 사과 말씀을 드린다"며 "앞으로 권한과 책임을 맡긴 경기도민을 더 존중하며 더 낮은 자세로 더 성실하게 섬기겠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지난 6월17일 쿠팡 물류센터 화재 참사 당일 황씨가 운영하고 있는 유튜브에 출연해 먹방을 찍은 사안으로 논란이 됐다. 이 사고로 진화작업에 나섰던 고(故) 김동식 소방구조대장이 현장에 고립됐다가 19일 숨진 채 발견됐다.

이를 두고 여야 할 것 없이 비판의 목소리가 나왔으나 이 지사는 "실시간으로 (사고 문제를) 지휘했다"며 반박해왔다.

jyj@news1.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