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尹 고발 사주 의혹에 "총장, 양해 없이 가능했겠나"
홍준표, 尹 고발 사주 의혹에 "총장, 양해 없이 가능했겠나"
  • 김민성 김민성
  • 승인 2021.09.03 15:22
  • 업데이트 2021.09.03 1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은 총장 직속…양해했다면 총장의 중차대한 잘못"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홍준표 의원이 2일 울산 남구 국민의힘 울산시당사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1.9.2/뉴스1 © News1 조민주 기자

(서울=뉴스1) 김민성 기자 =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은 2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여권 인사 '고발 사주' 의혹에 대해 "(고발 사주가) 총장(윤 전 총장) 양해 없이 가능했겠나. 총장이 양해를 안 했다면 그건 어불성설"이라고 밝혔다.

홍 의원은 이날 울산시당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은 검찰총장 직속 보고 기관인데 양해했다면 검찰총장으로서 아주 중차대한 잘못을 한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홍 의원은 박근혜 전 대통령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뇌물 사건을 예로 들며 "박 전 대통령과 이 부회장을 공범으로 묶을 때 윤 검사(윤 전 총장)가 묵시적 청탁설로 묶었다"며 "'말 안 해도 했겠지' 이걸로 대법 판결을 갔다. 이건 마치 궁예의 관심법이다. 그거나 마찬가지"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 이론대로라면 묵시적 지시설이 된다"고 덧붙였다.

홍 의원은 그러면서 "그 문제(고발 사주 의혹)는 윤 전 총장이 직접 밝혀야 할 문제"이라며 윤 전 총장을 직접 겨냥했다.

앞서 인터넷매체 뉴스버스는 보도를 통해 검찰이 지난해 김웅 국민의힘 의원(당시 서울 송파갑 후보)에게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 황희석 열린민주당 비례대표 국회의원 후보 등 여권 인사와 언론사 관계자 등에 대한 고발장을 전달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보도에 따르면 김 의원에게 고발장을 전달한 사람은 윤 전 총장의 측근으로 불리던 당시 대검 수사정보정책관 손준성 검사였으며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측에 고발장에 첨부할 증거 자료도 전달했다.

ms@news1.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