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리(平里) 선생의 '꿈꾸는 도연명' 9 - 도연명의 숲, 도연명의 하늘
평리(平里) 선생의 '꿈꾸는 도연명' 9 - 도연명의 숲, 도연명의 하늘
  • 이득수 이득수
  • 승인 2021.09.04 07:00
  • 업데이트 2021.09.03 1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징(何澄) 도잠귀장도(陶潛歸莊圖) 41+732.8 부분 길림성박물관
하징(何澄) - 도잠귀장도(陶潛歸莊圖)(부분)

도연명을 따라가기에 조금도 모자람이 없는 것이 하나 있으니 바로 제가 앉아있는 숲입니다.

숲 사이로 언뜻언뜻 비쳐드는 햇빛도, 스치는 바람도, 나풀거리는 나뭇잎과 풀잎도, 간간이 날아오는 나비나 벌이 윙윙거리는 소리와 멀리서 들리는 새소리도 도연명이 살던 남북조시대나 핵무기와 컴퓨터로 무장한 21세기의 오늘이나 그 황홀함과 싱그러움에 다름이 없습니다.

또 숲을 좋아하는 것도 술을 좋아하는 것도 시를 구상하는 것도 가끔은 혼자서 외로움을 타는 것도 다름이 없습니다.

말하자면 자질이나 능력은 없지만 그냥 도연명의 시적 후예(後裔)로, 변방의 시인으로 살아가는 것만 해도 행복한 것입니다. 연재를 마칩니다.

<시인, 소설가 / 2018년 해양문학상 대상 수상>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