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기철 교수의 인문생태시 132 - 애통한 절두산
박기철 교수의 인문생태시 132 - 애통한 절두산
  • 박기철 박기철
  • 승인 2021.09.06 06:40
  • 업데이트 2021.09.07 13: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애통한 절두산

누에 머리 닮은 언덕이라 잠두봉
수양버들 아름다운 나루라 양화진

 코 큰 서양인들이 여길 더럽혔다고
서학 천주교 신자들 피로 씻었다네

사람들 머리를 잘라서 切頭山 되었네
그래서 절두산인지 뒤늦게 처음 알았네

높이 20여미터 강변 바위 둔덕
우리나라에서 가장 낮고 가장 슬픈 산

朱子를 믿고 性理를 배운
높으신 분들께서 어찌 그리도
가혹 잔혹 참혹 무참하게 통치하셨소

수백 명 피로 물들은 양화대교 아래
한강물은 아직도 원통하게 흐릅니다
 
<경성대 광고홍보학과 교수>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