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득수 시인의 명촌리 사계(四季) 145 여름과 가을 사이 - 신기한 톱풀꽃
이득수 시인의 명촌리 사계(四季) 145 여름과 가을 사이 - 신기한 톱풀꽃
  • 이득수 이득수
  • 승인 2021.09.06 07:00
  • 업데이트 2021.09.04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양톱풀꽃
서양톱풀꽃

아시는 분은 아시겠지만 울주군 언양면 직동면 고든골에는 고금란 소설가가 가꾸는 넓고 그윽한 화원이 있습니다. 그걸 제 마음대로 <금란화원>이라 부르며 가끔 놀러가는 제가 하루는 화단모퉁이에 어딘가 본 듯한 이상한 풀을 발견하고

“우째 보면 외풀 같기도 하고 우째 보면 자귀나무나 미모사 같기도 하고...”

혼자 중얼거리자 그게 자잘한 잎이 톱날처럼 나란히 붙어 <톱풀꽃>이라 불린다며 몇 포기를 분양해주었습니다.

그런데 무심코 얻어 심은 그 톱풀에서 이렇게 아름다운 꽃이 피어나다니요. 자줏빛과 흰 빛 두 색 뿐이지만 솜씨 좋은 예술가나 장인이 모자이크한 공예품처럼 참으로 아롱다롱 아름답습니다. 파리지앵처럼 세련된 멋이 풍기기도하고요.

좀 더 확실히 알려고 인터넷에 들여다보니 서양톱풀꽃이라고 나왔습니다. 토종 톱풀꽃도 있긴 한데 아직 보진 못했습니다. 

<시인, 소설가 / 2018년 해양문학상 대상 수상>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