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조時調가 있는 인저리타임] 오래된 몸짓 - 박홍재
[시조時調가 있는 인저리타임] 오래된 몸짓 - 박홍재
  • 박홍재 박홍재
  • 승인 2021.09.05 10:43
  • 업데이트 2021.09.07 1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래된 몸짓 - 동래 한량무
                                    박홍재

 

먹물 찍은 화선지에 스며드는 여백처럼

담아 온 이야기를 듬뿍 적셔 그린 삽화

몸속에 고였던 시간 한 뜸 한 뜸 풀어낸다

구부정한 어깨선이 으쓱하는 뜬 걸음새

존재의 가벼움을 차마 말로 못 하여서

버선발 솟은 저 콧날 구음 소리 높아진다

누군들 살아오며 옹이 없이 살았을까

깊은 속 떨림까지 상처를 도려내어

풀려고 풀어내려고 북소리도 더듬는다

[유튜브 ArtsKorea.com]
[유튜브 ArtsKoreaTV.com]

 

<시작노트>

우연히 알게 된 동래 한량무의 문장원 옹의 동영상을 보았다.
지팡이를 짚고 걸어 나와 지팡이를 밀치고 나서 음악에 맞추어 신명나게 추는 춤이 노옹이 아니라 살아 숨 쉬는 젊은이 못지않았다.
알고 보니 지인의 시부님이라고 하였다.
그 가족들의 어려움을 듣고 문화를 이어나간다는 것이 자신을 던지지 않고서는 안 된다는 것을 느꼈다.
그래도 지켜오신 한량무에 대한 애정을 우리는 다시 되새겨야 하면서도 국가적 지원이 필요함을 느꼈다.
그 안타까운 마음을 조금이나마 적어 본다.

박홍재 시인
박홍재 시인

◇박홍재 시인은

▷경북 포항 기계 출생
▷2008년 나래시조 등단
▷나래시조시인협회원
▷한국시조시인협회원
▷오늘의시조시인회의회원
▷세계시조포럼 사무차장(현)
▷부산시조시인협회 부회장(현)
▷시조집 『말랑한 고집』
▷부산시조작품상 수상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