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득수 시인의 명촌리 사계(四季) 161 가을의 노래 - 다시 또 코스모스
이득수 시인의 명촌리 사계(四季) 161 가을의 노래 - 다시 또 코스모스
  • 이득수 이득수
  • 승인 2021.09.22 07:00
  • 업데이트 2021.09.21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스모스 너 때문이야!
코스모스, 다 너 때문이야!

간밤에 기러기가 울고 간 것도 코스모스 너 때문이다. 잠자리 날개에 설움이 어리는 것도 너 때문이다. 바람의 가지 끝이 차가워진 것도, 유모차 끌고 가는 저 할머니의 허리가 다시 바로 펴지지 못 하는 것도 코스모스 너 때문이다. 내 마음이 허랑하고 서러운 것도, 송이송이 서러움이 맺히는 것도 너 때문이다.

이 가을, 이 땅에 피어나는 슬픔은 애오라지 코스모스 너 때문이다.

다시 한 번, 또 다시 코스모스

혼자라도 좋다. 기다려도 좋다. 바람이 불어도 좋고 꽃잎이 조금 찢어져도 좋다. 누군가 오래오래 바라보다 눈물이 번져도 좋은 너는 이 가을의 프리마돈나, 그리움을 풀어내는 실타래니까.

<시인, 소설가 / 2018년 해양문학상 대상 수상>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