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조時調가 있는 인저리타임] 고향 아재 - 박홍재
[시조時調가 있는 인저리타임] 고향 아재 - 박홍재
  • 박홍재 박홍재
  • 승인 2021.09.17 07:00
  • 업데이트 2021.09.18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향 아재
                               박홍재

 

멀리서 바라봐도 꾸부정한 저 어깨는
곡괭이 닮아버린 동갑내기 집안 아재
고향 땅 어루만지던 흙 묻은 손 내민다

중학교 마치면서 엇갈렸던 생의 회로
너른 들판 농사지을 꿈을 꾸던 그 얼굴에
쨍하고 햇살 무늬가 퉁겨지고 있었다

물 깊은 열 마지기 발을 빼지 못한 채
혼자 된 어르신들 알전등 끼우느라
생머리 나풀거리던 아가씨도 놓쳤다

비바람 견뎌내며 열매 맺는 벼들처럼
내 안에 갇혔던 말 풀어놓고 웃는 날
친구들 모두 불러서 풍물 한번 치잔다  


<시작 노트>
추석을 맞아 고향을 찾아가면 꼭‘ 고향 아재’ 같은 사람이 있다.
산업화를 견뎌오면서 우리들의 자화상인 것 같다.
아직도 시골에는 장가 못 간 노총각이 많다. 이들의 아픔이기도 하다.
빨리 짝을 찾아 저 쓸쓸함이 없어졌으면 싶다.
오순도순 가정을 갖고 웃는 모습을 기대한다.

박홍재 시인
박홍재 시인

◇박홍재 시인은

▷경북 포항 기계 출생
▷2008년 나래시조 등단
▷나래시조시인협회원
▷한국시조시인협회원
▷오늘의시조시인회의회원
▷세계시조포럼 사무차장(현)
▷부산시조시인협회 부회장(현)
▷시조집 《말랑한 고집》, 《바람의 여백》 
▷부산시조작품상 수상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