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기철 교수의 인문생태시 159 - 미끄럼틀 앞에서
박기철 교수의 인문생태시 159 - 미끄럼틀 앞에서
  • 박기철 박기철
  • 승인 2021.10.05 06:55
  • 업데이트 2021.10.06 1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끄럼틀 앞에서 

나 어릴 적 저런 거 없었는데
언제부터인진 정확히 몰라도
언제부터인지 이렇게 되었지

플라스틱기 시대 생생 증거야
쇠로 만든 회색 미끄럼틀보다
알록달록 컬러풀한 세상이야
가격도 싸고 성능도 좋아 
가성비 높은 우수한 제품이야

만들어지고 쓰여질 때는 베리 굿
버려질 때는 어떨지 궁금해
사용된 쇠는 고철 되어 순환하는데
사용된 플라스틱은 어찌 폐기될지
그 많고 많던 많을 플라스틱들 어디로

<경성대 광고홍보학과 교수>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