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발사주 실체 없다"는 김웅…공수처, 윤석열 조사까지 험로
"고발사주 실체 없다"는 김웅…공수처, 윤석열 조사까지 험로
  • 한유주 기자 한유주 기자
  • 승인 2021.11.03 13:20
  • 업데이트 2021.11.03 13: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수처, 김웅-조성은 통화에서 언급된 배후 '저희' 추궁할 듯
김웅, 대검 관련성 부인…윤석열 배후 주장도 "억지"
김웅 국민의힘 의원이 3일 오전 경기도 정부과천청사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 윤석열 전 검찰총장 재직 시절 불거진 검찰의 '고발사주' 의혹 사건의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2021.11.3/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과천=뉴스1) 한유주 기자 = 고발사주 의혹을 수사 중인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윤석열 검찰'과 '정치권'의 연결고리로 의심하고 있는 김웅 국민의힘 의원을 3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했다.

공수처는 손준성 검사와 김 의원을 이틀 연속 조사한 내용을 바탕으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개입 여부를 파악할 것으로 보이지만, 두 사람 모두 관련 의혹을 전면 부인하고 있어 실체 파악에는 험로가 예상된다.

공수처는 윤 전 검찰총장 재임 당시 검찰에서 작성한 여권 인사를 대상으로 한 고발장 초안이 김웅 의원을 통해 정치권에 흘러 들어간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김 의원은 지난해 총선 직전인 4월3일, 제보자 조성은씨에게 고발장을 전달하기 전후로 두차례 전화를 걸어 고발장 작성과 전달의 배후에 '제3자'가 있다는 식의 발언을 했다.

김 의원은 당시 조씨에게 "고발장 초안을 저희가 일단 만들어서 보낸다", "(고발장을) 남부지검에 내랍니다"라는 말을 했는데, 공수처는 이날 조사에서 김 의원이 말한 '저희'가 누구를 의미하는지 집중 추궁할 것으로 보인다.

공수처는 검찰의 개입 의혹을 강하게 의심하고 있다.

김 의원이 조씨에게 고발장을 대검찰청에 제출해야 한다고 하면서 "만약 가신다고 그러면 그쪽(검찰)에다가 이야기해 놓을게요"라고 말한 내용이 녹취록에 담겼기 때문이다.

또한 공수처는 지난해 4월3일 손 검사와 함께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실에서 근무한 부하 검사 2명이 검찰 판결문 검색 시스템에 접속해 '검언유착' 의혹 제보자 이름 등을 검색한 사실을 확인했다. 조씨와 김 의원 사이에서 오간 텔레그램 메시지의 '손준성 보냄' 표시가 조작되지 않은 점도 확인해 손 검사의 관여 정황도 일부 파악한 상황이다.

김 의원과 조씨의 통화 녹취록에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이름도 여러 번 등장한다. 다만 고발 배경을 설명하면서 나온 단순 언급으로 윤 전 총장이 고발장 작성 과정에 개입했다는 정황은 보이지 않는다.

김 의원은 조씨와의 통화 내용에 대해 "기억이 나지 않는다"는 주장을 고수하면서도, 녹취록 내용을 근거로 제시되는 '윤석열 검찰의 개입 의혹'에 대해선 "억지"라는 입장이다.

김 의원은 이날 공수처 출석 전에도 고발장과 대검과의 관련성을 부인했다. 대검에서 고발장 초안을 써서 줬다면 본인이 왜 조씨에게 '대검에 잘 얘기해두겠다'는 식의 말을 했겠냐는 것이다. '저희'가 누구냐는 취재진 질문에도 직답을 하지 않았다.

김 의원은 윤 전 총장의 개입 가능성에 대해서도 "윤 전 총장이 지시·협의했다는 내용은 전혀 없다"며 "사람 이름이 언급됐다고 해서 만약 그 사람이 배후라고 하면 최강욱·황희석은 왜 배후가 아닌가. 제가 보기엔 완전 억지다"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지난달 조씨와의 통화 녹취록이 공개된 이후에도 고발장 제보 주체에 대해 "제가 기억한 바에 의하면 검찰은 아닌 것 같다"고 선을 그은 바 있다.

대신 김 의원은 이날 박지원 국가정보원장과 조씨가 서로 공모해 고발사주 의혹을 제기했다는 '제보사주 의혹'을 거론하며, 공수처가 수사를 통해 선거에 개입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조씨에게 준 고발장이 총선을 앞두고 받은 수많은 제보 중 하나로, 당시 상황을 전혀 기억할 수 없다는 입장이라 이날 조사에서 의미 있는 진술이 나올 수 있겠냐는 전망도 나온다.

why@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