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현숙 시인이 여는 '詩의 아고라'(29) 블랙커피
손현숙 시인이 여는 '詩의 아고라'(29) 블랙커피
  • 손현숙 손현숙
  • 승인 2021.11.13 06:50
  • 업데이트 2021.11.14 12: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블랙커피
                    손현숙

 

올해도 과꽃은 그냥, 피었어요 나는 배고프면 먹고 아프면 아이처럼 울어요 말할 때 한 자락씩 깔지 마세요 글쎄, 혹은 봐서, 라는 말 지겨워요 당신은 몸에 걸치는 슬립처럼 가벼워야 해요

천둥과 번개의 길이 다르듯 짜장면과 짬뽕 사이에서 갈등하는 거 흙산에 들면 돌산이 그립고, 가슴의 A컵과 B컵은 천지차이죠 한 생에 딱 한목숨 몸뚱이 하나에 달랑 얼굴 하나, 해바라기는 장엄하기도 하죠

비 갠 뒤 하늘은 말짱해요 당신이 나를 빙빙 돌 듯 지구 옆에는 화성, 그 옆에는 목성, 또 그 옆에는 토성 톱니바퀴처럼 서로 물고 물리면서 우리는 태양의 주위를 단순하게 돌아요

당신, 돌겠어요?

시간을 내 앞으로 쭉쭉 잡아당기다 보면 올해도 과꽃은 담담하게 질 것이고, 때로는 햇빛도 뒤집히면서 깨지기도 하지요

- 리토피아, 2009년 봄호 -

손현숙 시인

<시작메모>

말을 빙빙 돌리는 사람이 싫다. 말의 어미를 흐리는 어투도 빤하다. 다음에 보자는 말도 믿지 않는다. 그러니까 나는 고맥락의 문화에 살면서도 그 애매한 비언어적 유희를 좋아하지 않는다. 사람들은 시가 애매모호한 무엇이라고 말하지만 천만의 말씀이다. 상징과 비유로 여백과 여지를 남겨두는 것과, 속마음을 전혀 드러내지 않은 채 상대를 훔치는 것과는 천지차이다. 직진본능, 그렇다, 나는 직진본능이 있다. 그 직진 속에는 ‘그냥’과 ‘무작정’, ‘담담’이라는 밑그림을 놓아두었다. 누가 내게 가을이 왜 좋은가,라고 묻는다. “사치스럽지 않은 뒷모습이 좋다”,라고 적고 “과꽃이 있어서”,라고 읽는다. 누구의 눈길도 강렬하게 잡아채지 못하지만, 담담하게 왔다가는 과꽃. 그냥 왔다 그냥 가는 과꽃의 조용한 강성이 좋다. 달콤함이 전혀 없는 블랙커피처럼.

손현숙 시인
손현숙 시인

◇손현숙 시인은

▷1999년 『현대시학』으로 등단 
▷시집 《너를 훔친다》 《손》 《일부의 사생활》 《경계의 도시》(공저)  《언어의 모색》(공저) 
▷사진산문집 『시인박물관』 『나는 사랑입니다』 『댕댕아, 꽃길만 걷자』 
▷연구서 『발화의 힘』, 대학교재 『마음 치유와 시』 
▷고려대 일반대학원 문학박사(고려대, 한서대 출강) 
▷현 조병화문학관 상주작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