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대 총장 '직무유기 고발' 시민단체 "총장직에서 물러나야"
부산대 총장 '직무유기 고발' 시민단체 "총장직에서 물러나야"
  • 이유진 기자 이유진 기자
  • 승인 2021.11.23 19:27
  • 업데이트 2021.11.23 1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정인 부산대 총장이 지난달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교육위원회의 부산대·경북대·전남대·전북대·제주대·부산대병원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1.10.19/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부산=뉴스1) 이유진 기자 = 조국 전 법무부장관 딸 조민씨의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입학 취소와 관련해 차정인 부산대 총장을 직무유기로 고발한 시민단체가 경찰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시민단체 법치주의 바로 세우기 행동연대(법세련)는 23일 입장문을 통해 “차 총장이 조씨 입학 취소에 부정적인 인식을 드러냈다”고 주장했다.

이어 “사실관계는 항소심에서 확정된 것임에도 ‘부정행위인지 자체가 재판대상’이라고 주장한 것은 허위사실로, 입학 취소 거부에 고의성도 인정된다”며 “‘대법원의 존재를 무시하면 안 된다’고 주장한 것은 대법원까지 입학 취소를 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명확히 밝힌 것”이라고 말했다.

차 총장은 지난 10월 19일 열린 국회 교육위원회 부산대 국정감사에서 “입학 취소는 가혹한 측면이 있다”, “부정행위인지 자체가 재판대상이다”, “대법원의 존재를 무시하면 안 된다”고 발언한 바 있다.

법세련은 “고등교육법과 조씨가 지원했던 2015학년도 부산대 의전원 신입생 모집요강에 따라 차 총장은 조씨의 입학을 취소해야 할 직무가 있다”며 “그럼에도 정당한 이유 없이 입학 취소를 거부한 것은 직무유기”라고 말했다.

이어 “지성의 전당이라는 대학의 총장이 입시비리자를 옹호하고 입학 취소를 거부하는 것은 피땀 흘려 노력하고 있는 학생들의 노력을 짓밟고 우리 사회의 공정과 정의를 송두리째 무너뜨리는 일”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사법적 판단에 앞서 차 총장은 교육자로서 기본자격조차 없으므로 즉각 총장직에서 물러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며 “사안이 중대한 만큼 수사기관은 차 총장을 철저히 수사해 엄벌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법세련은 지난달 25일 차 총장을 직무유기 혐의로 대검찰청에 형사고발했다.

대검에 접수된 고발건은 부산지검에 배당돼 부산경찰서에서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날 오후 2시 부산경찰청에서 고발인 조사가 진행된다. 

oojin77@news1.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