큰절·당직자 사퇴…與선대위 격동 속 '이재명표 쇄신안' 임박
큰절·당직자 사퇴…與선대위 격동 속 '이재명표 쇄신안' 임박
  • 정연주 기자 정연주 기자
  • 승인 2021.11.25 10:27
  • 업데이트 2021.11.25 1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선·입법에도 '이재명식 고삐'…이르면 오늘 선대위 쇄신안 발표
전날 윤관석 사무총장 등 정무당직자 일괄 사퇴 "선당후사"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4일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사에서 열린 주요 당직자 일괄 사퇴 관련 기자간담회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1.11.24/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서울=뉴스1) 정연주 기자 =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가 막판 격동을 겪는 가운데, 이재명표 선대위 쇄신안 공개가 임박했다.

복수의 당 선대위 관계자들에 따르면, 이르면 25일 이재명 후보의 선대위 쇄신안이 발표된다.

지난 21일 당으로부터 선대위 쇄신 전권을 위임받은 이 후보는 매머드급 선대위를 경량화하고 의사결정체계 등을 효율적으로 재구성하는 등 선대위 재편에 골몰하고 있다.

앞서 이 후보는 여러 차례 "민주당의 이재명이 아닌 이재명의 민주당"이라고 표명, 당과 선대위 쇄신에 대한 강한 의지를 드러냈었다.

또 24일에는 "깊이 성찰하고 반성하고 앞으로는 지금까지와는 완전히 다른 변화되고 혁신된 새로운 민주당으로 거듭나겠다는 의미로 사죄의 절을 한 번 드리겠다"며 5초 가까이 큰절을 하기도 했다.

동시에 윤관석 당 사무총장과 박완주 정책위의장, 유동수 정책위 부의장, 고용진 수석대변인 등 정무직 당직자들도 쇄신에 힘을 싣는 차원에서 일괄 사퇴했다.

이에 선대위뿐만이 아니라 주요 당직에서도 이 후보의 장악력 확대가 불가피해졌다. 자연스럽게 측근인 정성호·김영진·김병욱·임종성·문진석·김남국 의원과 이규민 전 의원 등 이른바 '7인회'의 거취에 관심이 커지고 있다.

이 후보는 이날 당직자 사퇴에 대해 "이야기를 얼핏 들었지만 결단해주실지는 몰랐다"며 "선대위 구성과 당직 인선 문제를 당대표(송영길)와 협의해 잘 정리하겠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인선에 이어 입법에도 자신의 색깔대로 고삐를 죄기 시작했다.

그는 전날 민생·개혁 입법 추진 간담회에서 "지금 상태에서 우리가 할 수 있는 실천을 과감하게 해냈으면 좋겠다. 약속보다 중요한 게 실천이고 지금 할 수 있는 걸 나중으로 미룰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지난 20대 국회에서 정국 경색의 주요 원인이었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을 거론하기도 했다. 이 후보의 개발이익 환수법과 공공기관 노동이사제 등은 패스트트랙에 태울 중점 안건으로 분류됐다.

이 후보는 "국민은 야당의 반대 때문에, 부당한 발목잡기 때문에 해야 할 일을 못 한다는 점을 고려해 민주당에 압도적 다수의 의석을 줬다. 책임을 지라는 것"이라며 "패스트트랙 등 관련 제도 활용하고, 당론 정하고 절차 개시해서 '신속하게 필요한 일 해내는구나'라고 국민들이 인지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jyj@news1.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