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詩)가 있는 인저리타임] 섬에 홀로 남게되는 - 석정희
[시(詩)가 있는 인저리타임] 섬에 홀로 남게되는 - 석정희
  • 석정희 석정희
  • 승인 2022.02.07 05:06
  • 업데이트 2022.02.14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섬에 홀로 남게되는
                           석정희

 

 

섬에 홀로 남게되는
그런 일을 상상해 보셨나요

무너지고 갈라지는 일이 아니고도
섬에 홀로 남게되는
그런 일들이 있습니다

절해의 고도라면
하늘 향해 체념이라는
이유를 잠재우기 위한
기도를 드릴 수 있겠습니다

지금은 안개구름 산허리 두른
산정에서 영혼의 아픔으로
떨고 있습니다

바람이라도 불면 구름 씻길까
간구하는 마음에도
두려움이 쌓여 오고

아무 조짐도 없는
혼자만의 안간힘이
흰 눈발 밀려오는
산맥의 끝자락에 남아

기다리던 바람 칼바람되어
섬에 홀로 남게되는
그런 일들이 있게되면
견딜 수 있겠는가요

 

난석 석정희

◇석정희 시인은

▷Skokie Creative Writer Association 영시 등단 
▷‘창조문학’ 시 등단,  미주시문학 백일장에서 '장원'
▷대한민국문학대상 수상,  한국농촌문학 특별대상, 세계시인대회 고려문학 본상,  유관순 문학대상, 독도문화제 문학대상, 글로벌최강문학명인대상, 탐미문학 본상, 대한민국예술문학세계대상, 제18회 대한민국통일예술제 문학대상 외
▷시집 《문 앞에서 In Front of The Door》(한영시집), 《The River》(영문시집), 《나 그리고 너》, 《엄마되어 엄마에게》, 《아버지 집은 따뜻했네》
▷가곡집 《사랑나그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