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詩)가 있는 인저리타임] 그런 수치 다시 없게 - 석정희
[시(詩)가 있는 인저리타임] 그런 수치 다시 없게 - 석정희
  • 석정희 석정희
  • 승인 2022.02.25 23:09
  • 업데이트 2022.02.28 1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런 수치 다시 없게
                                석정희

                                        

                

                 "손톱이 빠져 나가고 내 코와 귀가 잘리고
                  내 손과 다리가 부러져도 고통은 이길 수 있아오나
                  나라를 잃어버린 그 고통만은 견딜 수 없습니다
                  나라에 바칠 목숨이 오직 하나 밖에 없는 것만이
                  이 소녀의 유일한 슬픔입니다"

                                                         - 유 관 순-

1919년 기미년 3월 1일
우리 민족의 뜻 모은 설흔 세사람
우리를 침탈한 일본과 세계만방 향해
주권을 가진 독립된 나라임을 선언하고
모든 국민 일어나 소리 높이 외쳤다

탑골공원에서 비롯된 대한독립만세
나라 방방 곡곡으로 번져
어른아이 누구나 남녀노소 가림 없이
학교에서 일터에서 시골장터에서까지
분연히 일어나 태극기 물결 지어
만세, 만세, 만세 강산을 메워

반만년 역사 더럽히며
왜구의 후손 일본이 짓밟아
예배하는 교회에 석유 뿌려
불질러 학살하는 만행으로
화성제암리교회는 장지가 되는 등
억울하고 고통스러움 떨치고 일어나
자주독립국임을 외쳤다

다시는 이런 수치와 만행 없도록
마음 모으고 힘으로 다져
그날 그때의 기개로
만방에 외치자
우리의 조국 대한민국 민주공화국임을.

 

난석 석정희

◇석정희 시인은

▷Skokie Creative Writer Association 영시 등단 
▷‘창조문학’ 시 등단,  미주시문학 백일장에서 '장원'
▷대한민국문학대상 수상,  한국농촌문학 특별대상, 세계시인대회 고려문학 본상,  유관순 문학대상, 독도문화제 문학대상, 글로벌최강문학명인대상, 탐미문학 본상, 대한민국예술문학세계대상, 제18회 대한민국통일예술제 문학대상 외
▷시집 《문 앞에서 In Front of The Door》(한영시집), 《The River》(영문시집), 《나 그리고 너》, 《엄마되어 엄마에게》, 《아버지 집은 따뜻했네》
▷가곡집 《사랑나그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