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3일차 화장률 평균 수준 회복… 화장시설 조기 안정화
부산시, 3일차 화장률 평균 수준 회복… 화장시설 조기 안정화
  • 인저리타임 인저리타임
  • 승인 2022.04.13 11:12
  • 업데이트 2022.04.13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장시설 운영 확대 등을 통한 화장 수용 능력 제고
시민 장례 불편 최소화를 위해 부울경 공동 대응체계 기반 구축 및 ‘관외 화장지원금’ 도입 검토

최근 사망자 급증으로 어려움을 겪었던 부산시 영락공원 화장시설 운영이 안정화 추세에 접어들었다.

부산시는 화장시설 수용 능력 극대화를 위하여 부산시설공단(영락공원)과 협력한 결과, 부산시 3일 차 화장률을 지난해 평균(80.4%) 수준인 81%까지 끌어올렸다고 12일 밝혔다.

최근 계절적인 요인과 코로나19 사망자 급증으로 전국적으로 화장장 예약이 어려워지고 장례식장 안치 시설 부족까지 심화하면서 이른바 ‘화장대란’이 발생했다. 이로 인해 유족들은 5~6일장을 치르고, 다른 지역으로 ‘원정 화장’까지 떠나는 실정이었다.

이에 시는 부산시설공단(영락공원)과 함께 ▲화장로 운영 회차 확대 ▲개장유골 화장 전면 중지 ▲관외 사망자 예약 제한 ▲공설 봉안시설(영락·추모공원) 운영시간 연장 ▲임시 안치 시설 확보 등 특단의 대책을 강구해 즉시 시행에 돌입했다.

아울러, 보다 적극적으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하여 화장수요를 분산할 수 있도록 권역별 공동 대응에도 나섰다. 시는 보건복지부와 울산광역시, 경상남도 등 인접 지자체에 화장시설 가동률 확대 및 관외 사망자 예약 제한 완화 등을 긴급히 협조 요청하였다.

부사나시 3일차 화장률 추이

이처럼 한발 빠른 대처와 공동 대응 결과, 지난달 14일 0%까지 떨어졌던 부산 3일 차 화장률은 지난해 평균 수준까지 회복되면서 안정화 추세에 접어들었다.

이선아 부산시 사회복지국장은 “우리 시의 신속한 대처로 이번 화장장 부족 사태는 정상화됐지만 지난 한 달여 동안 부산시민들이 큰 아픔과 불편을 겪은 점에 대해 가슴 깊이 사과드린다”라며 “이런 어려움이 반복되지 않도록 부울경 공동 대응체계 기반을 구축하고, ‘관외 화장지원금’ 도입을 검토해 타 시도에서 화장하는 시민들에 대한 대책을 마련하는 등 시민 장례 불편을 최소화해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pinepines@injurytim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