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현 역대급 진상 패악질에 지선 패배"…뿔난 민주당 지지자들
"박지현 역대급 진상 패악질에 지선 패배"…뿔난 민주당 지지자들
  • 전민 기자 전민 기자
  • 승인 2022.06.02 16:12
  • 업데이트 2022.06.03 2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왼쪽)과 이재명 총괄선대위원장이 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 마련된 민주당 개표상황실에서 출구조사 결과를 굳은 표정으로 확인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6.1/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서울=뉴스1) 전민 기자 =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개표 결과 국민의힘이 압승할 것으로 나타나면서 더불어민주당 강성 지지자들이 2일 박지현 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 책임론을 제기하고 나섰다.

박 위원장이 지선 직전에 꺼내든 대국민 사과와 당 쇄신안이 당의 분열과 혼란을 부추겼다는 것이다.

김용민 평화나무 이사장은 페이스북에 "박지현이라는 역대급 진상의 패악질은 분명히 복기해야 한다"며 "자기 지지자를 '진정한 개딸 맞냐'며 혐오하고, 다니는 곳마다 자당 정치인의 함량 미달을 탓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민주당 망하도록 굿 벌이는 레거시 미디어들은 하고 싶은 말을 대신 해주니 좋았을 것"이라며 "민주당은 그 장단에 춤춘 저 철부지에게 경고라도 제대로 했냐. '그럴 거면 왜 나를 불렀냐'고 하면 '네가 스스로 메시아라고 생각하냐'고 맞받아쳤어야 한다"고 비판했다.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씨는 "민주당 비대위원장이 '민주당이 심판당했다'고 마치 남의 정당인 듯 말한다"며 "내부의 혼란에다 비정상적 언론 상황에도 이 정도 성적이면 잘 싸운 것"이라고 했다.

그는 "애착 없는 이들이 선거를 이끌었는데 이길 리가 없다"고 덧붙였다.

박 위원장은 전날 방송 3사 출구조사에서 민주당의 참패가 예측되자 "민주당이 대선에 이어 두 번째 심판을 받은 것이 아닌가 생각된다"고 말했다.

그는 "생각했던 것보다 안 좋은 결과가 나왔다"며 "생각보다 국민께서 민주당을 많이 신뢰하지 못하는구나고 생각이 들어 아쉽고 무거운 마음으로 개표 결과를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