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조(時調)가 있는 인저리타임】 과객 – 박홍재
【시조(時調)가 있는 인저리타임】 과객 – 박홍재
  • 박홍재 기자 박홍재 기자
  • 승인 2022.08.07 09:55
  • 업데이트 2022.08.07 0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객
                박홍재

 
탱탱한 
여름 오후 
구름 한 점
심심하다

느닷없이 사라진다
사위가 시원하다 

두 두둑 
발걸음 소리
다녀갔나
누군가   

소나기 [픽사베이]

<시작 노트>
무더운 올여름은 열대야가 연속이다.
낮 시간에 몸이 끈적거린다.
구름이 몰려온다.
예고도 없이 굵은 빗방울을 쏟아낸다.
잠시 순간이다.
주위 공기가 싸하다.
방금 무엇이 일어났는 것 같은데 
햇볕이 쨍쨍 내리쬔다.
지나가는 소나기 손님이다.

 

박홍재 시인

◇박홍재 시인

▷경북 포항 기계 출생
▷2008년 나래시조 등단
▷나래시조시인협회원
▷한국시조시인협회원
▷오늘의시조시인회의회원
▷세계시조포럼 사무차장(현)
▷부산시조시인협회 부회장(현)
▷시조집 《말랑한 고집》, 《바람의 여백》 
▷부산시조작품상 수상
▷인저리타임 객원기자 taeyaa-park@injurytime.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