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환율 금융위기 후 첫 1390원 돌파…금융시장 '휘청'
원달러 환율 금융위기 후 첫 1390원 돌파…금융시장 '휘청'
  • 노컷뉴스 노컷뉴스
  • 승인 2022.09.14 16:29
  • 업데이트 2022.09.15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90.9원 마감, 13년 5개월만에 최고 수준
장중 한 때 1395원 넘기며 1400원선 위협
코스피 1.56% 급락하며 전날 상승분 반납
원/달러 환율이 13년 5개월 만에 처음으로 1390원을 넘긴 14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에 직원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류영주 기자
원/달러 환율이 13년 5개월 만에 처음으로 1390원을 넘긴 14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에 직원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류영주 기자

14일 원달러 환율이 13년 5개월여 만에 1390원대를 돌파했다.

장중 한때는 1395원대까지 치솟으며 1400원선을 위협하는 등 미국발 긴축 신호에 국내 금융시장이 크게 출렁였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17.3원 오른 달러당 1390.9원에 거래를 마쳤다.

원달러 환율은 이날 개장과 동시에 전날 종가보다 19.4원 급등한 1393.0원에 출발해 오전 9시 37분쯤 1395.5원까지 치솟으며 고점을 경신했다.

금융위기 직후였던 2009년 3월 31일(고가 기준 1422.0원) 이후 13년 5개월여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다.

전날(현지시간) 발표된 미국의 8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시장 예상치를 웃돌면서 아직 인플레이션 정점을 지나지 않았다는 신호가 이날 원달러 환율 급등에 결정적이었다.

미국의 8월 CPI는 전년 동월 대비 8.3% 상승했다. 전월보다는 상승폭이 둔화됐지만, 월가 등 시장 예상치인 8.0%를 뛰어넘었다.

특히 변동성이 큰 에너지·식품을 제외한 근원 CPI는 전년 동월보다 6.3%, 전월보다 0.6% 각각 오른 것으로 나타나면서,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다음주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정책금리를 최대 1%포인트나 올리는 '울트라스텝'에 나설 수 있다는 전망도 제기됐다.

전문가들은 다음주 미 FOMC를 앞두고 환율이 1400원선을 위협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원/달러 환율이 13년 5개월 만에 처음으로 1390원을 넘긴 14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에 직원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류영주 기자
원/달러 환율이 13년 5개월 만에 처음으로 1390원을 넘긴 14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에 직원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류영주 기자

서정훈 하나은행 연구원은 "미국 물가 충격이 미국 국채 금리 상승으로 이어져 달러 강세를 유발할 것"이라며 "초단기적으로 9월 FOMC까지 1400원대를 터치할 가능성은 열어놔야 할 것 같다"고 밝혔다.

한편 코스피지수도 이날 2400선이 붕괴됐다가 일부 낙폭을 회복했지만 1% 넘게 급락하는 등 불안한 장세를 이어갔다.

이날 코스피지수는 전날보다 38.12포인트(1.56%) 내린 2411.42에 장을 마쳤다.

코스피는 전날보다 59.07포인트(2.41%) 급락한 2390.47로 장을 시작해 2381.50까지 밀렸다가 낙폭을 일부 만회해 2410선을 지켜냈다.

유가증권시장에서는 기관과 외국인이 각각 2394억원, 1641억원을 순매도했고, 개인이 3889억원을 순매수하며 지수하락을 방어했다.

추석 연휴 기간의 글로벌 증시가 호재를 보이면서 전날 2.74% 급등한 코스피는 이날 하루만에 상승분 대부분을 반납했다.

코스닥지수 역시 전날보다 13.86포인트(1.74%) 하락한 782.93에 장을 마쳤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CBS노컷뉴스 박지환 기자 violet@cbs.co.kr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Tag
#중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