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조(時調)가 있는 인저리타임】 낮달
【시조(時調)가 있는 인저리타임】 낮달
  • 박홍재 기자 박홍재 기자
  • 승인 2022.11.06 03:21
  • 업데이트 2022.11.08 0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낮달
                박홍재

 

 

낮달이 전깃줄에 
온음표로 걸려 있다

한 발짝 뛸 때마다
4분 음표 8분 음표

어깨 위
내려앉으며
콧노래로 흥얼댄다 

- 시조집 《말랑한 고집》에서

[사진 = 박홍재]

<시작 노트>

하루에 사람이 하늘을 몇 번 쳐다볼까?
바쁘다는 핑계로 하늘 한 번 쳐다볼 시간이 없을까?
하늘에는 모양도 여러 가지 구름이 떠간다.
한 번 바라보면서 나의 상상력을 피워보라!
그러다 보면 낮달이 떠서 희미하게 웃어줄 것이다.
같이 웃음을 나누고 나면 하루가 행복할 것이다.
틈나는 대로 하늘 한번 쳐다보라고 권하고 싶다.
낮달이 떠 있으면 더 좋고
또 없으면 맑은 가을 하늘이 나를 반겨 줄 것이다.

 

박홍재 시인

◇박홍재 시인

▷경북 포항 기계 출생
▷2008년 나래시조 등단
▷나래시조시인협회원
▷한국시조시인협회원
▷오늘의시조시인회의회원
▷세계시조포럼 사무차장(현)
▷부산시조시인협회 부회장(현)
▷시조집 《말랑한 고집》, 《바람의 여백》 
▷부산시조작품상 수상
▷인저리타임 객원기자 taeyaa-park@injurytim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