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J중공업, 국내 최초 9000TEU급 메탄올 추진 컨선 2척 수주 쾌거...지역 조선기자재업계도 ‘함박웃음’
HJ중공업, 국내 최초 9000TEU급 메탄올 추진 컨선 2척 수주 쾌거...지역 조선기자재업계도 ‘함박웃음’
  • 조송현 기자 조송현 기자
  • 승인 2023.02.16 09:38
  • 업데이트 2023.02.16 0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HJ중공업, 차세대 친환경 컨테이너선 분야 독보적 경쟁력 입증...친환경 선박 시장 확대 기대
건조계약 체결식

HJ중공업 조선부문(대표이사 유상철)이 국적 원양해운업체 에이치엠엠(HMM)과 총 3,167억 원 규모의 9,000TEU급 메탄올 추진 컨테이너선 2척에 대한 건조계약을 체결하며 차세대 친환경 컨테이너선 분야에서도 독보적인 경쟁력을 입증했다.

HJ중공업이 메탄올 추진선 수주에 성공한 것은 처음이다. 이번 수주 성과는 HJ중공업이 그간 축적한 친환경선 건조 기술력을 바탕으로 선제적으로 대응한 성과로 풀이된다.

동사는 국제해사기구(IMO)의 2050년 해상 탄소중립 정책과 이에 따른 탈탄소 선박 발주에 대응하고자 LNG 이중연료 추진선을 비롯한 메탄올 추진선 등 그린십 기반의 컨테이너 운반선 개발에 힘쓰며 시장 선점을 위해 노력해 왔다.

메탄올은 기존 석유계 연료에 비해 질소산화물은 80%, 황산화물은 99%까지 줄일 수 있어 최근 각광받고 있는 액화천연가스(LNG)를 넘어 탄소중립이 가능한 차세대 친환경 선박 연료로 떠오르고 있다. 주원료인 천연가스 생산량이 늘면서 생산단가도 낮아져 선사들의 선호도도 높아지고 있는 추세다.

특히, LNG를 선박 연료로 사용하려면 영하 162도의 극저온 상태를 유지, 저장, 이송해야 하는 데 비해 메탄올은 상온과 일반적인 대기압에서 보관이나 운반이 가능하고, 연료 공급도 대형 인프라 투자 없이 기존 항만 설비를 개조해 활용할 수 있다. 배출되었을 때도 자연 분해되어 해양오염을 일으키지 않는다는 것도 큰 장점이다.

국내 최대 국적선사인 HMM은 점차 강화되고 있는 선박 배출가스 규제를 충족하고 기존 컨테이너선 선대를 친환경 선대로 대체하기 위해 지난해 기술력을 갖춘 국내 조선사들을 대상으로 건조 의향을 타진하는 등 메탄올 추진선 수주를 준비해 왔다.

이번 성과를 통해 HJ중공업은 대형조선사에 견줄만한 친환경 선박 기술력을 보유했음을 입증하며 컨테이너선 경쟁력을 재확인했다. 선박 건조에 수반되는 각종 부자재 발주를 통해 부산 지역 경제와 조선기자재 산업에도 단비가 될 전망이다.

그간 부산지역 조선사에 일감이 필요하다며 목소리를 높여 온 부산시와 지역사회도 고대하던 소식에 반색하는 분위기다. 박형준 부산시장과 이성권 경제부시장을 비롯한 부산시 관계자들과 시민단체들은 지역 경제와 조선업 활성화를 위해 다방면으로 수주활동을 돕는 등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시는 이번 수주 성사로 원자재가격 상승과 일감 감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조선업계가 숨통이 트이고 고용과 투자 양면에서 지역경제 활력소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HJ중공업 관계자는 “탈탄소 시대를 맞아 다양한 선박 연료가 적용되면서 선주사의 친환경선 수요도 높아지고 있다”며 “메탄올 추진선을 비롯해 탄소제로를 구현할 수 있는 친환경 선박 건조 기술력을 축적해 시장을 주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pinepines@injurytim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