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時)가 있는 인저리타임】끝없는 길이듯 - 석정희

석정희 승인 2024.02.12 10:37 | 최종 수정 2024.02.12 10:38 의견 0

끝없는 길이듯

석정희

길은 끝 없고
솟는 물 마르지 않아
아픔도 끝이 없고......
괴롬도 한이 없구나
애를 쓰고 삭이며
지우려하면 할수록
그 길 뻗어
벼랑에 서도 깊이로 남아
가슴 저리구나
열정이라 생각되던 일들이
식어서가 아닌
넘친 과열로 내 몸을 태우는구나
외로이 가고 있는 이
어디를 가고 있을까
그 밤 내밤과 같고
파고드는 찬 기운
나를 감고 졸라매는 지금
미움보다 아픔
아픔보다 서글픔
둥지에 알로 쌓은 채
날아간 새는 어디쯤 날고 있을까
이런 일들이 아픔인 것을
깨닫는 밤이 무섭구나

난석 석정희 시인

◇ 석정희 시인

▷Skokie Creative Writer Association 영시 등단
▷‘창조문학’ 시 등단 ▷미주시문학 백일장에서 "장원"
▷재미시협부회장, 편집국장, 미주문협편집국장 역임
▷수상 : 대한민국문학대상, 한국농촌문학 특별대상, 독도문화제 문학대상, 세계시인대회 고려문학 본상, 유관순 문학대상, 글로벌최강문학명인대상, 탐미문학 본상, 대한민국예술문학세계대상, 에피포도 본상, 대한민국 통일예술제 문학대상, 쉴만한 물가 대상, K-STAR 한국을 빛낸 사람들 대상 외
▷시집 《문 앞에서 In Front of The Door》(한영시집), 《강 The River》(영문시집), 《나 그리고 너》, 《엄마되어 엄마에게》, 《아버지 집은 따뜻했네》, 《내 사랑은》 외 ▷가곡집 《사랑 나그네》 외 다수

저작권자 ⓒ 인저리타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